'글과 생각'에 해당되는 글 8건

  1. Harry's Law 시즌 2 8화중 인상깊었던 보호무역주의에 대한 논쟁
  2. Quel est le bonheur? (1)
  3. Afterthought on 17th MUN
  4. 실질소득과 소비
  5. 사고의 정의
  6. 환경문제
  7. 짧은 글
  8. 기억의 철학

i know what's radical but these are radical times. people don't have jobs.
they continue to lose their homes. congress wrote act so i did.

i imagine miss corn thinks your heart isn't in the right place.
but she feels a little.. well she likes the mercedes benz of hers.

this country has trade deficit of trillions. much of this because our
production has moved overseas. if we can keep it over here we can create
millions of new jobs. and just as importantly, over 60 billion dollars
and tax revenues. we could flip this economy like a flapjack(?)
all it would take is for people to buy a american made products made by
american companies. that's all it would take.

but isn't that little greedy or selfish? i mean this is kind of me first
policy here isn't it?

my god! we have to put us first. we can't be loaning and investing all
around the world while our own economy is going down the drain pipe.
that's like a dronwing man passing office a life jacket.
and if you wanna talk greed, its greed that put us in this hole.
corporations look into squeeze out every last penny of profit started
outsourcing to make their products cheaper.
do you have any idea how many jobs that is cost us? and when you talk
about cars, there's nearly 3 million american workers dependent on the
U.S. auto industry directly or indirectly.
now i don't care where you stand politically, if you are on the left,
you can mourn the lawsuit of union jobs, if you are on the right,
you can mourn the lawsuit and shareholder value. and met a client
of an industry that's been emblematic of american capitalism.
the fact is, the automobile industry is essential to america.
if i may quote an old slogan, they don't need a handout. they just need
a hand. and buy american ordinance is langford's way of lending them that 
hand.

(applaud following)

just to get a clear understanding of this policy, would you apply this
principle to say... no foreign films in your local movie houses?

look, my primary concern is manufacturing. its the lawsuit manufacturing
jobs that brought this country to its needs.

ok. what about an american company that does its manufacturing overseas.
would you have problem with that?

oh! you damn toodend(?) i would. i've got a pet-pee with companies that 
call themselves american. but outsource their jobs overseas.

like say.. apple. all those ipads, iphones made in china. no more iphones
in langford?

look, apple employs a lot of people here at home.

so does toyota they manufacture most of their cars at here. in fact,
they hire more people here than apple. here is good riddle.
a guy gets caught texting on his china made iphone while driving his 
american made camrey. what is he get ticketed for?

look, my policy isn't perfect.

no some might call it 'catastrophic'. suppose it caught on in every town
started banning foreign products. what if countries like japan and china
and germany figure well just stop importing our goods then? or worse,
stop investing in the united states? this country would flat line.
we are going to bankruptcy. you ever thought about that?

look, that fact that we become so dependent on foreign countries speaks
exactly to my point.

but we 'are' dependent. and what's more than the health of our economy
will very much turn on our ability to open up new markets abroad?
how do we convince the world to buy our products when we won't take 
theirs?

you are very good lawyer miss corn. but it really comes down to this.
if i buy a ford, i get the car and america gets the money.
if i buy a mercedes, i get the car but germany gets the money.
its that simple.

no. mister mayor. it actually isn't that simple. trade can be very 
complex. what is fairly simple is this though, if foreign countries
adopt similar policies and outlaw american goods, we all go to
way of enron. but hey, at least enron was american. right?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글과 생각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Harry's Law 시즌 2 8화중 인상깊었던 보호무역주의에 대한 논쟁  (0) 2011.11.22
Quel est le bonheur?  (1) 2011.08.03
실질소득과 소비  (0) 2011.02.25
사고의 정의  (0) 2011.02.18
환경문제  (0) 2011.02.18
짧은 글  (0) 2011.02.18

Quel est le bonheur?

Il est inutile d'aller chercher bien loin quel est le bien et le bonheur. Il est là, dans la paix imposée, dans le travail bien rythmé, en commun et solitaire alternativement, dans la richesse amassée puis redistribuée dans le respect mutuel et la générosité réciproque que l'éducation enseigne.

무엇이 선이고 행복인가를 찾기 위해서 멀리까지 갈 필요가 없다. 그것은 주어진 평화 속에, 공동체와 개인이 서로를 보완해 갈 수 있는 리듬이 있는 노동 속에, 또한 교육으로 가르치는 상호 존중과 호혜적인 너그러움 속에서 축적되고 재분배되는 부 속에 있는 것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글과 생각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Harry's Law 시즌 2 8화중 인상깊었던 보호무역주의에 대한 논쟁  (0) 2011.11.22
Quel est le bonheur?  (1) 2011.08.03
실질소득과 소비  (0) 2011.02.25
사고의 정의  (0) 2011.02.18
환경문제  (0) 2011.02.18
짧은 글  (0) 2011.02.18

Afterthought on 17th MUN

A day passed after the close of the 17th MUN.
Lots of thought have been running through my mind. and still I having it.
Because of character the MUN has, It was competition. competition that compete against entire delegates of 1st committee.
Before I set my foot on the MUN, It was obvious that there may be severe competition not only in laying out thoughts in different language but being logical when displaying each nation's stance.
What I have in mind now that I am done going through 4 days of, lots of time it was fierce, diplomatic arena may be divided into several fronts.

First, Naturalize my english way more than I am now.
One of the biggest thing I suffered throughout the competition was that how naturalize my english was then.
Due to the not so many delegations attended either because 1st committee was english-only or heavy agenda that we have then which was Ways to strengthen the NPT Regime and address issues of Non-Compliance Issue, we happen to have a lot of time when deliver a speech. so It seemed to judge that deliver any kind of speech fluent in english was main point when evaluating. I myself thought I was somewhat confident in making a speech before audience, but turns out that mere introspect confidence was not enough to deliver a speech especially one that was fierce debate, high speed.

Second, this one is aimed at specifically on the character the MUN has perspective.
I prepared and studied a lot, in preparing this MUN. but one thing I missed looking back now is that when setting up the strategy, I misdirect the point I should have made a correction. During MUN, most of its time-like any other meeting, organizations- was time constraint. for those minutes that out 1st committee has, I should have delivered much more clarified stance the UK-the nation that I represented-stood.
How I thought it would unravel its fierce debate was criticize each delegate and refute. On the contrary, It turned out that each session has limited time for delivering speech, so each delegates were busy delivering what their stance on certain sub-agenda. It is pity that lots of effort going in vain.

Third, Realize importance of caucusing group.
Throughout the MUN, caucusing group takes significant proportion while challenging the MUN.
induce positive consensus from other countries is another factor that may decide who is winner.
In this regard, I totally failed. Like I said earlier,  I was more concerned on how I respond on attack guided directly to us rather than clarify the caucus stance. but this one has its own defect I dare say.
draw attention from other caucusing group is fairly superficial, technical, on some degree it is hypocritical.
you don't exactly assert your own idea, you just doing it because you want to outweigh the other caucusing group. that is to say, Drawing up other delegates as many as you can is rather because of competition focused intention to win, not for resolving the issues we have.

Fourth, Prepare working paper as specific as you can. this can lead you to drawing successful resolution.
Do not ignore the importance of working paper. During the MUN, I dare say the only thing make you feel confident is elaborated, specific, dry but has its point, long and long working paper.
this one relates to previous one in laying out the groundwork. When you have thoughts in mind how to construct working paper, please I beg you write it in a specific, point driven, cliche if you like, long, discribe the current situation, how this agenda constitutes threat to us, why something happended way. this is so important because not so many other delegates spending their time writing down specific working paper due to the fact that it is boring, tedious, time consuming job, lagging, lingering, sleepy task. those same principle goes to you too. but the whole purpose we are having this MUN is to draw conclusion in a form of so called 'Resolution'. More and more cliche and dry but has contents that has detail, describing the situation in a clarified way, then you would succeed in not only easy in drawing consensus from other delegates because the content is so long that they don't care go over what is in it, so they choose to agree instead. but also successfully navigate through the process. For me, I was able to write working paper in 2pages. I felt this was not perfect but was somewhat enough drawing other delegate's attention and accede.

I believe working paper accompanied by drawing accede from other delegates is groundwork thing. On the other hand, How much you can clarify your thoughts on certain topic and speak it outloud is most important factor.

Looking back from now, I have thoughts on so many deeds I could have done much better.
Well, past is past. I can do nothing about it. so I found one thing I can do from now on. That is english.
I can always write whatever I want down here. So I decided to write something in english whenever I have a chance.

Alrighty, Let's move on!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글과 생각 >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Afterthought on 17th MUN  (0) 2011.07.11

실질소득과 소비

우리의 이론은 대략 다음과 같이 말할 수 있다. 고용이 증가하면 총실질소득이 증가한다. 공동체의 심리는, 총실질소득이 증가하면 총소비도 증가하지만 소득만큼 증가하지는 않는 방식으로 작용한다. 따라서 만약 고용 증가의 전체가 당장의 소비에 대한 수요 증가를 만족시키기 위하여 사용된다면, 고용주는 손실을 보게 될 것이다. 그리하여 어떤 주어진 양의 고용을 지탱하기 위해서는 그 수준의 고용에 공동체가 소비하기로 한 양을 초과하는 총산출량을 흡수할 만큼 충분한 야으이 경상 투자가 있어야 한다. 왜냐하면 이만큼의 투자량이 없다면, 기업가들의 수입은 그만큼의 일자리를 주도록 기업가들을 유도하는 데 필요한 액수보다 적을 것이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그 공동체의 소비 성향이 일정할 때, 균형 고용수준 즉 고용주 전체가 고용을 늘리거나 줄이려는 아무런 유인이 없는 수준은 경상 투자량에 의존한다. 그리고 경상 투자량은 우리가 '투자 유인'이라고 부르려는 것에 의존하며, 투자 유인은 '자본의 한계효율스케쥴(Schedule of marginal efficiency of capital)'과 다양한 만기와 위험을 가진 대출에 대한 이자율 체계의 관계에 의존한다는 것을 알게 될 것이다.




  이 분석으로 '풍요 속의 빈곤'이라는 역설을 설명할 수 있다. 왜냐하면 유효수요가 부족하다는 사실만으로도 완전 고용의 수준에 도달하기 전에 고용의 증가가 멈출 수 있고, 또 실제로 그런 경우가 흔하기 때문이다. 노동의 한계생산의 가치가 여전히 고용의 한계비효용을 초과함에도 불구하고, 유효 수요의 부족이 생산과정을 저해하는 것이다.
  뿐만 아니라 그 공동체가 부유할수록 실제 생산과 점재적 생산의 차이가 커질 것이고, 따라서 경제 체계의 결점이 더욱 명백하게 드러나게 될 것이다. 왜냐하면 가난한 공동체는 산출물의 대부분을 소비하는 경향이 있으므로 아주 적은 투자량 만으로도 완전 고용을 달성할 수 있지만, 부유한 공동체는 비교적 부유한 구성원의 저축성향이 가난한 구성원의 고용과 양립하기 위해 훨씬 더 풍부한 투자 기회가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잠재적으로 부유하지만 투자 유인이 약한 사회에서는 그 잠재적인 부에도 불구하고 유효 수요의 원리가 작용해서, 사회 전체가 매우 가난해질 것이다. 또한 소비하고 남은 부분이 충분히 줄어들어 취약해진 투자 유인에 맞을 정도에 이를 때까지 부득이 실제 생산을 줄일 수밖에 없게 될 것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글과 생각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Harry's Law 시즌 2 8화중 인상깊었던 보호무역주의에 대한 논쟁  (0) 2011.11.22
Quel est le bonheur?  (1) 2011.08.03
실질소득과 소비  (0) 2011.02.25
사고의 정의  (0) 2011.02.18
환경문제  (0) 2011.02.18
짧은 글  (0) 2011.02.18

사고의 정의

인슈타인은 사고를 다음과 같이 정의했다.

"개념의 조작, 즉 개념들 사이에 공고한 기능적 관계를 만들고 사용하는 것이고, 이러한 개념들에 감각 경험을 배분하는 것이다."

  사고에 관한 아인슈타인의 말은 헬름홀츠가 1894년에 쓴 '우리의 감각 인상의 기원과 바른 해석'에서 사고에 대한 분석과 거의 똑같고, 시각 이미지가 <개념>이라고 한 말은 1897년의 볼츠만의 정의와도 같다.

  그러나 아인슈타인의 관점은 헬름홀츠의 관점과 두 가지 본질적인 이유에서 다르다. 첫째, 아인슈타인에게 사고는 <개념을 가지고 자유롭게 노는 것>이고, 이것은 푸앵카레의 관점과 비슷하다. 둘째, 감각 경험과 개념 사이의 관계 조정은 감각 데이터 또는 실험 데이터와 정확한 물리 법칙 사이에 놓여 있는 심연을 직관에 의해 뛰어넘음으로써만 가능하다.

  아인슈타인은 우리의 창조적 사고가 본질적으로 비언어적이라고 생각한 듯하다. 그는 이렇게 말했다. <어떻게 우리는 경험에 대해 자발적으로 '놀라워할' 수 있는가?> 아인슈타인은 <놀라워한다>는 말의 뜻을 최대한 정교하게 했다. 놀라움은 <어떤 경험이 이미 우리 속에 충분히 정착된 세계 개념과 충돌할 때 일어난다>. 예를 들어 아인슈타인은 자기가 대여섯 살 때 나침반을 보고, 바늘이 마치 보이지 않는 손에 잡힌 듯이 한 방향을 유지하는 것을 <놀라워한> 기억을 회상했다. 이 이미지는 그에게 큰 영향을 주어서, 그는 물리학을 패러데이와 맥스웰이 기초한 것과 같은 장이론으로 정식화하는 것을 좋아하게 되었다. 장이론은 접촉에 의한 작용을 추상화한 것이다.

  직관에 대한 아인슈타인의 세 가지 정의는 <놀라움>이라는 말의 용법에 모두 융합된다. 아인슈타인이 직관이라는 용어를 자주 사용하기 시작한 것은 '복사의 존재와 구성에 관한 우리의 직관의 발전에 관해'(1909)에서 였다. 소제목이 보여 주듯이, 아인슈타인은 이 논문에서 오랫동안 받아들여졌던 빛의 파동론과 자기가 1905년에 발표한 입자론, 즉 광양자론 사이의 직관의 괴리를 다루었다. 아인슈타인은 특수상대성이론이 새로운 시공간 개념을 가지고 있음에도 뉴턴 역학의 연장이라고 생각했고, 나중에 두 이론의 연속성을 주장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글과 생각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Quel est le bonheur?  (1) 2011.08.03
실질소득과 소비  (0) 2011.02.25
사고의 정의  (0) 2011.02.18
환경문제  (0) 2011.02.18
짧은 글  (0) 2011.02.18
기억의 철학  (0) 2011.02.18

환경문제

장경제나 과학기술의 발달에 비례해서 환경문제가 심해졌다는 역사적 사실을 인정한다면, 시장 혹은 기술이 환경문제의 책임에서 자유롭기란 어려워 보인다. 그렇지만 기술/시장 지상주의를 주장하는 사람들은 환경문제의 원인을 전적으로 시장이나 과학기술에 돌리는 태도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보인다. 오히려 이들은 이 문제를 적절한 시장의 부재에서 찾는다. 자연자원을 이용함에 있어 엄밀하게 시장 논리를 적용하게 되며 더 효율적인 개발은 물론, 자원소비나 환경오염을 줄이기 위한 다양한 기술 개발도 경쟁적으로 이루어지게 되어 문제에 대한 해결이 가능하다고 주장한다. 이러한 주장을 하는 사람들은 경제 개발이라는 것은 인류생존에 불가피한 요소이었고 그 과정에서 발생한 문제는 효율적인 시장의 부재와 기술의 오용에 있음을 기술이나 시장 자체에 대해서 부정적 가치를 부여할 수 없다는 입장인 것이다.

  이에 대해 환경주의자들은 기술/시장 지상주의가 시장이나 과학기술의 선기능적인 측면만 지나치게 부각시켜 말하고 있다고 지적한다. 우선 자원고갈 문제만 보더라도 자연자원이 한정되어 있다는 단순한 원리조차 무시한 채, 경제적 부에만 치중한 나머지 발생한 결과라고 반박한다. 그들은 시장이 아무리 효율적으로 구성되고, 기술이 선용된다고 하더라도 자원의 한계나 지구의 환경이라는 한계를 뛰어넘을 수 없으며, 따라서 무조건적으로 고도성장을 추구하고자 하는 입장은 애당초 불가능한 이상일 뿐이라고 생각한다. 과학기술에 대해서도 자원을 절약할 수 있게 하지만, 개발과정에서 소요되는 자원, 시행착오로 인한 복구 자원, 예상치 못한 부작용 등으로 인해 소요되는 자원과 유발되는 환경오염 역시 그에 못지않다고 비판한다. 결국 경제나 기술의 발전이 1인당 소비 자원을 줄일 수 있을지 몰라도 결국 지구 전체의 인구를 증가시켜 자원 소모/환경오염은 점차 가속화될 것이라는 비관론을 제시한다.

  생태주의자들 역시 기술/시장 지상주의를 비판한다. 그들은 자원을 절약하고 환경을 보호하는 기술이 존재하지만 반대로 자원을 소모하고 환경오염을 유발하는 기술도 끊임없이 개발되고 있다는 사실을 상기시킨다. 또한 새로운 기술이 개발되면 그동안 생산되었던 구식의 장비들이 폐기처분되면서 환경오염/자원낭비를 더욱 가속화시킨다고 지적한다. 환경보호와 자원 절약을 위해서는 이러한 기술의 발전이나 시장의 확대가 지구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연구가 진행되어야 하지만 사실 지구 전체를 대상으로 진행해야 하는 연구는 그 규모상 현실화되기 어렵다. 따라서 기술/지상주의자들이 주장하는 바와 같이 자연 이용에 있어 시장의 논리를 적용하자는 주장은 애초부터 실현불가능한 아전인수식 논리에 불과하다는 비판에 직면하게 된다.

  그러나 생태주의자들은 환경주의자들에 대해서 적절한 대안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고 또한 비판한다. 환경주의자들은 현재의 시장중심주의나 기술지상주의 같은 것에 대해서 비판만 반복하고 있을 뿐, 그들의 논리를 따르자면 인류는 근대의 산물을 모두 버리고 과거로 회귀해야 하는 것인가 하여 의문을 제기하고 있는 것이다. 생태주의자들은 현 상태에 대한 타개책으로 지속가능한 발전이라는 대안 모델을 제시한다. 생태주의자들이 보기에 지구는 단순히 수동적인 존재가 아니다. 즉 스스로 회복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고 있다. 따라서 지구 전체적으로 스스로 정화할 수 있는 환경오염의 정도를 가늠하고 그를 바탕으로 인류가 사용할 수 있는 자원의 양을 따져서 인류의 발전청사진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즉 생태주의자들은 아주 완만한 성장을 그 대안으로 제시하고 있는 것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글과 생각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Quel est le bonheur?  (1) 2011.08.03
실질소득과 소비  (0) 2011.02.25
사고의 정의  (0) 2011.02.18
환경문제  (0) 2011.02.18
짧은 글  (0) 2011.02.18
기억의 철학  (0) 2011.02.18

짧은 글

생명은 바야흐로 죽음으로, 죽음은 바야흐로 생명으로 변한다. 가능은 바야흐로 불가능하므로, 불가능은 바야흐로 가능으로 변한다. 옳음은 그름으로 말미암고, 그름은 옳음에서 말미암는다. 따라서 성인은 옳고 그름을 따르지 않는다. 그것은 자연의 흐름에 비추어 보면, 이것 또한 저것이고, 저것 또한 이것이다.

하루만 살다가는 버섯은 한달 중의 그믐과 초하루를 모르고, 여름만 살다가는 매미는 봄과 가을을 모른다. 이들은 짧게 사는 존재들이다. 남쪽에 사는 명령 나무는 500년을 봄으로 500년을 가을로 삼는다. 800년을 살았다는 팽조는 요즈음 장수한 것으로 유명하여 많은 사람들이 그와 같아지고자 하니, 또한 슬프지 아니한가! 하루살이인 버섯에게는 초하루와 그믐은 '존재하지 않음'이지만 매미에게는 '있음'이다. 팽조의 800년 삶이 인간들에게는 매우 장구한 삶이지만, 명령나무의 관점에서 보면 극히 짧은 '하루살이'의 삶과 다를 바 없다.

천지 대자연은 나에게 형체를 주고 나서, 삶으로써 나를 고달프게 하였고, 늙음으로써 나를 편안하게 하고, 죽음으로써 나를 쉬게 하는 것이다. 지금 노련한 대장장이가 녹인 쇠를 부어 도구를 만들고자 한다고 하자. 그런데 그 쇳물이 뛰어 나서면서 '나는 명검이 되어야 해'라고 외친다면, 대장장이는 이를 상서롭지 못한 쇠라고 여길 것이다. 지금 어쩌다가 우연히 사람의 형체를 만나서 태어난 것일뿐인데, '꼭 사람이 되어야 해'라고 존재의 절대성을 고집한다면 조물자는 나를 반드시 상서롭지 못한 것이라고 여기지 않겠는가!

대기가 기운을 기를 토해낸 것을 바람이라 한다. 한 번 불면 수많은 곳에서 성난 소리들이 나온다. 높은 산 속에 백여 아름이나 되는 거목의 깊은 구멍들에서, 마치 급한 물소리, 화살 날아가는 소리, 질책하는 소리, 곡하는 소리, 숨 쉬는 소리들이 흘러나온다. 센 바람이 그치면 모든 구멍들도 소리를 멈춘다. 기쁨과 분노가 서로 엇갈리게 되고, 우매한 자와 똑똑한 자가 서로 속이니 인간들은 서로 갈등을 일으키게 되었다. 하나의 바람이 불어 천천만만의 소리가 나는 것은 구멍들이 자기 스스로 그렇게 하여, 모두 스스로 취한 소리다.

나는 내 자신이 크다고 생각해본 적이 없다. 천지로부터 음양의 기운을 받아서 생겨난 것으로 스스로를 생각 해 보니, 내가 우주 안에 있다는 것은 작은 돌이나 작은 나무가 큰 산에 있는 것과 비슷하여, 바야흐로 적은 양으로 보이는데, 또 어떻게 스스로 많은 양이라고 생각할 수 있겠는가. 우주 안에 사해가 있다는 것은 연못 안의 물병만한 빈틈과 비슷하다고 생각할 수 있지 않을까? 모든 것들을 만 가지 존재라고 부른다면, 사람은 그 중에 하나인 것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글과 생각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Quel est le bonheur?  (1) 2011.08.03
실질소득과 소비  (0) 2011.02.25
사고의 정의  (0) 2011.02.18
환경문제  (0) 2011.02.18
짧은 글  (0) 2011.02.18
기억의 철학  (0) 2011.02.18

기억의 철학

A의 철학은 '기억의 철학' 이다. 인간으로 태어난다는 것은 영혼이 지상으로 유배되어 육체의 감옥에 갖히는 것이다. 
지상에 살아가는 인간들은 이전에 모두 완전한 세계인 이데아의 세계에 살고 있었다. 인간들은 이데아에서 추방되면서 과거의 기억은 모두 잊어버리게 되었다. 그러나 분명한 것은 인간의 본질은 썩어서 한 줌 흙으로 돌아가는 육체가 아니라 불멸하는 영혼이며, 인간의 고향은 이 세상이 아니라 완전하고 영원불변한 이데아계이다. A에 따르면 우리가 무엇인가를 배운다거나 알게 된다는 것은 전혀 알지 못한 새로운 것을 깨우치는 것이 아니다. 그것들은 우리가 영혼으로 이데아계에 머물 때 이미 완전하게 알고 있었던 것들이다. 교육, 체험, 독서 등을 통해 무언가를 알게 된다는 것은 결국 이미 알고 있는 것을 상기하는 것에 지나지 않는다. 따라서 교육의 목표는 이데아계에서 우리가 이미 알고 있던 완전한 지식을 되찾는 데 있다. 그러므로 앎은 상기이고, 교사는 학생이 잊고 있던 지식을 기억하도록 이끌어 주는 안내자일 뿐이다.
  여기서 A가 인간을 '지식의 임산부'로 비유한 이유가 명확해진다. 임산부들이 아이를 배듯이 인간들은 지식 혹은 진리를 자기 안에 잉태하고 있다 그리고 임산부에게 조산원이 필요하듯이 이 지식을 잉태한 인류에게는 산파가 필요하다. B가 산파를 자처했던 이유가 여기에 있다. B에 따르면 상대에게 질문을 던지는 것은 그를 공격하거나 비판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그런 질문을 통해서 망각했던 기억들을 상대방이 스스로 회상할 수 있도록 유도하기 위한 것이다. B는 경건, 용기, 덕과 같은 인간의 근본적 성질을 밝히려고 했다. 그래서 항상 도덕에 관심을 두고 개념을 정의하는데 매달렸다. 조각을 완성시키려면 불필요한 부분을 하나씩 쪼아 내서 형체를 만들어 가야 하듯이 아무런 근거없는 막연한 상식을 하나씩 제거하면 참된 지식에 도달할 수 있으리라고 생각했다. B의 철학은 꼼꼼하게 따져서 잘못된 것을 바로잡는 일이었다. 그래서 이러한 논쟁을 거치지 않은 것은 '의견' 으로 논쟁을 거친 것만을 '지식' 이라고 불렀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글과 생각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Quel est le bonheur?  (1) 2011.08.03
실질소득과 소비  (0) 2011.02.25
사고의 정의  (0) 2011.02.18
환경문제  (0) 2011.02.18
짧은 글  (0) 2011.02.18
기억의 철학  (0) 2011.02.18